[단독] 제주항공, 호주 하늘 길 연다 '골드코스트~인천' 노선 개설

-제트스타 에어웨이즈와 공동운항‥주 3회 운항 예정 

제주항공이 올 연말 호주로 가는 하늘길을 연다. 한국~호주 간 직항 정기노선 취항은 지난 2007년 인천~맬버른 노선에 취항 이후 12년 만이다.

 

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제주항공은 오는 12월 '인천~골드코스트' 노선을 개설, 주3회 일정으로 정기편 운항할 예정이다. 항공 운임은 900 달러(약 105만원) 수준이 될 전망이다.

 

제주항공의 호주 노선 운항은 호주 제트스타그룹 자회사인 제트스타 에어웨이즈와 공동운항(Code Share, 코드셰어) 형식으로 운영된다. 

 

공동운항의 한 방식인 코드셰어는 파트너 항공사의 일정 좌석을 자사 항공편명으로 판매해 노선과 운항횟수 확대 효과를 거두는 제휴 형태를 의미한다.

 

제주항공은 정부 인가 후 제트스타 에어웨이즈가 운용하는 335석 규모의 보잉 787-8 드림라이너 항공기를 이용해 인천~골드코스트 노선에 제주항공의 편명(7C)으로 좌석을 제공하고 운항에 나설 계획이다. 

 

제주항공은 제트스타 에어웨이즈와 호주 노선 공동운항을 통해 운항 거리를 늘려 노선 확대 효과를 기대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이번 노선은 호주 골든코스트 쿨랑가타에 있는 골드코스트공항(Gold Coast Airport)과 함께 도시 관광 산업을 위한 것으로 추진된 만큼 여객 이용률도 높을 것으로 관측된다.

 

골드코스트는 아름다운 해변과 자연 환경으로 이름이 알려진 휴양지로, 전세계인 가장 가고 싶어하는 여행지 가운데 한 곳으로 꼽힌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제트스타 에어웨이즈와의 협력을 통해 기존에 운항이 불가능했던 오스트레일리아 대륙으로 제주항공의 편명으로 직항 서비스가 가능해졌다”면서 “보유 자원의 한계로 인한 제약을 극복해 네트워크를 확대함으로써, 지속 가능한 성장의 기반 확대는 물론 소비자들에게 더 다양한 여행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