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투싼 N라인 英 출격…'고성능+가격경쟁력' 승부수

 

현대자동차 고성능 N브랜드 신규 모델 ‘투싼 N라인’이 영국에 출격한다. 높은 성능과 가격경쟁력으로 승부수를 던진다는 방침이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투싼을 기반으로 한 ‘투싼 N라인’이 오는 30일 영국에서 출시된다.

 

파워트레인은 3가지 라인업으로 선보인다.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갖춘 최고출력 182마력의 2.0 디젤엔진과 동일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갖춘 최고출력 134마력의 1.6리터 디젤엔진, 174마력의 1.6리터 가솔린 엔진 등이다. 전륜 또는 4륜구동은 옵션으로 선택이 가능하다.

 

투싼 N라인의 가격은 2만5995파운드(약 3976만원)로 책정됐다. 경쟁모델인 쿠프라 아테카(약 3만5900파운드), 아우디 SQ5(약 5만9100파운드)와 비교해 저렴한 가격이다.

 

현대차는 영국 출시를 시작으로 투싼 N라인 판매를 유럽 전역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최근 현대차는 고성능 브랜드인 N라인 확대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번 투싼 N라인 출시로 더욱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2017년 i30N을 유럽과 호주에 출시한 현대차는 이듬해 국내에 벨로스터N을 출시했으며 지난 1월 미국시장에도 벨로스터N을 출시했다.

 

최근에는 N브랜드 첫 양산 모델 i30 N라인을 러시아 내 5개 도시(모스크바·상트페테르부르크·니즈니노브고로드·소치·카잔) 대리점에서 판매키로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앞선 i30 N라인이 유럽 시장에 안착한 만큼 투싼 N라인 역시 견조한 판매실적이 예상된다”며 “특히 글로벌 시장에서 약진하고 있는 투싼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만큼 시너지 효과도 기대 중”이라고 전했다.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