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터카드, '디지털 신원 확인' 강화…삼성과 협업

 

삼성전자와 마스터카드가 손잡고 디지털 아이덴티티 체계 구축에 나선다. 

 

21일(현지시간) 마스터카드는 모바일 기기에서 편리하고 안전하게 디지털ID를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을 탐색하고 제공하기 위해 삼성전자와 협력한다고 발표했다. 

 

현대인들은 자신들의 돈을 안전하게 유지하기 위해서 여러 개의 암호와 인증서와 같은 문서를 혼용한다. 

 

하지만 지속적으로 이런 정보들을 제공하고 공유하다보면 보안에 구멍이 뚫릴 가능성이 커지며 자신에 대한 데이터에 대한 통제권 상실로 이어질 수 있다.

 

마스터카드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더 효율적으로 디지털 삶을 영유하면서도 안전한 디지털 아이덴티티 솔루션 구축에 뛰어들었다. 

 

디지털 아이덴티티 솔루션은 개인의 데이터 통제와 동의를 용이하게 하면서도 거래간에 자신을 증명할 수 있는 데이터의 손쉬운 이동이 가능해야한다. 

 

이에 마스터카드와 삼성전자는 데이터 소유, 기밀성, 동의와 투명성과 같은 사용자 중심 원리에 기초한 솔루션을 개발할 계획이다. 

 

아제이 발라 마스터카드 사이버&인텔리전스 사장은 "디지털과 우리의 물리적 삶이 합쳐지고 있는 현실을 반영한 디지털 아이덴티티 솔루션이 필요하다"며 "삼성과 협력해 매일 수백만명이 사용하는 신뢰할 수 있는 스마트폰 기반의 디지털 아이덴티티 솔루션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용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서비스사업실장(부사장)은 "삼성전자 스마트폰에 최초의 디지털 아이덴티티 솔루션을 도입을 위해 마스터카드와 협력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