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빅데이터 기반' 中 라면 브랜드 경쟁력 평가서 5위 올라

농심이 중국 라면시장 브랜드 경쟁력 평가에서 5위에 올랐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중국 매체 신화넷은 지난 7일(현지시간)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식품과학기술포럼에서 주요 라면 업체들의 브랜드 경쟁력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신화넷은 디지털미디어지능분석 플랫폼을 토대로 브랜드 영향력, 관리 능력, 평판, 확장성, 사회적 책임 등으로 구분해 경쟁력을 평가했다.

 

이 조사에서 국내 업체는 농심은 5위를 차지했다. 상위 5개 브랜드 중에서는 유일하게 헤외 업체였다.

 

1위는1992년 창립된 중국 대표 라면 브랜드 캉스푸가 올랐다. 이어 통이, 찐마이랑 등의 순서였다.

 

농심이 토종 브랜드와 어깨를 나란히 한 것은 국민라면으로 꼽히는 '신라면' 효과였다. 신라면은 중국의 라면 문화를 바꿨다는 평을 받을 정도로 현지에서 호평 받고 있다. 

 

실제로 신라면은 뜨거운 물을 부어 면을 익혀먹던 문화였던 중국 라면 문화를 끓여먹는 문화로 바꿔버렸다. 

 

농심은 한국라면 특유의 매운맛을 유지하면서도 유통과 마케팅 과정을 현지화해 변화하는 환경에 적응했다. 

 

이에 농심 상하이 법인은 지난 2017년 매출 2098억원을 기록한데 이어 지난해에는 13.9% 증가한 2390억원을 달성하는 등 폭발적인 성장세를 기록했다.

 

농심 관계자는 "중국 내에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만큼 신라면건면 등의 제품을 출시해 라인업을 다양화 한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