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불가리아 원전 '도전장'…중·미·러·프 '5파전'

-13조4000억원 규모로 원전 2기 건설
-한수원·로사톰·GE·CNNC·프라마톰 등 참여

 

한국수력원자력이 '13조' 불가리아 원전 입찰에 본격 나선다. 중국, 미국, 프랑스, 러시아와 원전 수주를 두고 경쟁을 벌인다.

 

2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수원은 불가리아 정부에 벨레네 원전 프로젝트 입찰 참여 의향서를 제출했다.

 

이 사업은 불가리아 불가리아 북부 다뉴브 강변의 벨레네에 원자로 2기(총 2000㎿)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약 100억 유로(13조4000억여원)가 투자되며 불가리아 정부는 내년 2월 22일까지 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향후 10년 내로 원전을 가동한다는 목표다.

 

테메누즈카 페트코바 불가리아 에너지부 장관은 20일 오전 입찰자를 밝힐 계획이다. 현재 러시아 로사톰이 공식적으로 참여 의사를 밝힌 가운데 중국 국영 원전기업 중국핵공업집단(CNNC), 프랑스 프라마톰, 미국 제너럴 일렉트로닉(GE), 한수원이 벨레네 사업에 관심을 표명했다.

 

앞서 현지에서는 한수원이 벨레네 원전 건설에 참여할 거란 관측이 제기됐다. 불가리아 언론은 한수원이 원전 사업 문의를 위해 현지 정부와 접촉했다고 보도했었다.

 

벨레네 원전 사업은 2002년부터 시작됐다. 불가리아 정부는 당시 로사톰이 주도하는 컨소시엄을 사업자로 선정하고 2008년 공사를 시작했다. 긴축 정책을 추진한 불가리아 정부와 로사톰이 사업 조건을 두고 이견을 보이며 위기는 불거졌다. 전략적 투자자인 독일 REW마저 손을 떼며 어려움은 가중됐다.

 

로사톰은 벨레네 원전 건설 후 소유하는 조건으로 합작사 설립을 추진했다. 로사톰의 결단으로 위기에서 벗어나는 듯했으나 이내 후쿠시마 사태가 터졌다. 원전 안전과 보험 관련 기준이 강화되며 사업비가 늘어났다. 독일과 스위스 등 주변국이 원전을 포기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결국 정부는 2012년 공식적으로 사업을 중단했다.

 

6년 넘게 멈췄던 벨레네 사업은 보이코 보리소프 총리가 원전 건설을 재개하면서 부활했다. 의회는 작년 6월 사업을 승인했다.

 

불가리아 정부는 오늘까지 입찰 참여 의향서를 받는다. 향후 부지, 원자로, 취득 면허를 보유한 상태로 입찰에 참여하며 국가 또는 기업 보증 연장이나 우대 요금으로 전기를 구입하는 방안 등은 제안하지 않을 계획이다.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