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파트너사와 상생…"수수료 4%·1주 정산 확대"

- '신규 파트너사 지원 프로그램' 신설…4대 주요 혜택 제공 결정
- 1인 기업 및 소상공인 위해 상품 등록 절차 간편성 개선

 

위메프가 파트너사와 상생을 위해 판매 수수료 인하 적용 등 지원 정책을 대폭 늘린다.
 
위메프는 다음달 1일부터 파트너사 입점 혜택을 강화한 '신규 파트너사 지원 프로그램'(이하 지원 프로그램)을 신설, 소상공인 지원에 적극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위메프에 신규 입점하고 상품을 등록하는 파트너사에게 △판매수수료 4% 적용 △서버비 면제(월 9만9000원) △1주 정산 △소상공인 전용 기획전 노출 지원 등 4대 주요 혜택을 제공한다.

 

지원 프로그램은 신규 입점 후 오늘(28일)부터 '위메프 파트너 2.0' 웹사이트에서 신청 가능하며, 내달 1일부터 혜택 적용 받을 수 있다.

 

수수료는 4%를 적용한다. 카테고리 기준 수수료가 10%라면 신규 파트너사들은 판매액의 6% 상당의 비용 부담을 덜 수 있다.

 

정산 기한도 1주일로 단축해 이자비용이나 수수료도 전혀 없다. 자금 흐름이 중요한 판매업자들의 현금화를 빠르게 지원하기로 한 것. 신규 파트너사가 위메프 입점 후 빠르게 안착 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위메프는 신규 파트너사에 시범적으로 수수료 인하와 빠른 정산 혜택 서비스를 진행한 후 점차 그 범위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상품 등록 플랫폼도 개편했다. 위메프 파트너사들은 다른 이커머스 쇼핑사의 양식을 위메프 시스템에 그대로 붙여넣기만 해도 편하게 위메프에서 상품을 등록, 판매할 수 있다.

 

아울러 '위메프 파트너스' 웹사이트를 마련, 신규 입점한 파트너사들에게 매출 향상 꿀팁, 판매부터 운영까지의 교육자료, 매출 성장 성공스토리 등 판매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한다.

 

김동희 위메프 영업본부장은 "신규 입점 파트너사에게 더 많은 혜택과 편의성을 제공하고자 프로그램을 기획했다"며 "파트너사가 위메프에서 간편하게 판로를 확장할 수 있는 다양한 지원을 강화해 위메프와 파트너사가 함께 성공할 수 있는 구조를 정착시키겠다"라고 말했다.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