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인니, '공동 건조' 잠수함 출격‥추가 수주 기대감↑

-'1조원' 규모 인니 잠수함 3척 수주 유력

대우조선해양이 건조 수출한 1400t급 잠수함 '아르다데달리'함. (사진=대우조선)

대우조선해양과 인도네시아가 공동 건조한 마지막 잠수함이 곧 출격할 전망이다.

이번 잠수함 건조로 대우조선은 인도네시아의 12억 달러(1조3000억원) 규모의 잠수함 추가 수주에 청신호가 켜졌다.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국영 조선소인 PT. PAL(PT Penataran Angkatan Laut)은 대우조선과 합작해 공동 건조한 잠수함을 곧 출격한다.

앞서 대우조선은 지난 2011년 인도네시아의 잠수함 도입 1차 사업에서도 11억 달러(약 1조2410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다.

당시 한국의 역대 방산수출 단일 최고액 계약으로 계약된 3척 잠수함 중 2척은 한국에서 생산돼 납품이 완료됐고, 1척은 PT. PAL 조선소에서 공동으로 건조돼 왔다. 대우조선이 옥포조선소에서 블록형태로 건조한 후 이를 현지 국영조선소 PT.PAL 조선소에서 조립하는 형식으로 진행한 것.

최근 건조를 마친 잠수함은 시운전 등을 거쳐 조만간 인도네시아 해군에 사용될 전망이다.

출격을 앞둔 잠수함은 대우조선이 1988년부터 건조한 장보고급 잠수함을 건조하는 과정에서 축적한 기술과 노하우를 지속 발전시켜 독자 개발한 대한민국 최초의 수출형 모델이다.

전장 61m, 1400t급 규모로 승조원 40명을 태우고 1만 해리(1만8520Km) 거리인 부산항에서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항까지 중간기항 없이 왕복 운항할 수 있어 수중 작전능력이 뛰어나다. 특히 설계·생산·시운전 등 모든 건조과정을 자체 기술로 수행한 점이 눈길을 모은다.

대우조선의 잠수함 건조 이력은 인도네시아 해군이 추진하는 잠수함 추가 수주전에서 긍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최근 인도네시아는 한국 해군의 장보고함을 개량한 잠수함 3척을 도입하기로 하고 협상 마무리 단계에 돌입했다. 수주가 기대되는 잠수함은 209급 장보고함(1200t급)을 개량한 1400t급의 잠수함으로, 3척의 총 계약규모가 12억 달러(1조3528억원)에 달한다.

특히 대우조선은 이번 수주를 위해 지난해 10월 PT.PAL 조선소에 기술협력센터를 열고, PT.PAL 조선소와 공동 개발을 위한 컨소시엄 구성 협약을 맺었다.

PT PAL 조선소는 지난 1939년 설립돼 현재 1300명의 인력을 거느린 군함과 상선 전문 조선업체다.

수주 전망도 밝다. 업계에서는 대우조선이 건조한 잠수함을 인도네시아 해군에 투입돼 운용되고 있는 데다 현지 조선소와 컨소시엄까지 구성해 수주 협상에서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만약 대우조선의 추가 수주가 확정될 경우 인도네시아가 해군 현대화 일환으로 추진한 12척의 잠수함 도입에서 한국이 6척을 맡아 건조하게 된다.

인도네시아는 해군 현대화 목적으로 오는 2024년까지 12척을 도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 8척으로 도입 수량을 줄었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하지만, 어찌됐건 한국산 함정이 인도네시아 해군력 강화에 기여하는 건 분명하다.

업계 관계자는 "이미 인도네시아가 한국산 잠수함을 운용하면서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면서 "이는 인도네시아 해군 잠수함 추가 수주전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길소연 기자 ksy@dailybiz.net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