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전체기사 보기

현대차, 신형 엘란트라 인도 출격…'프리미엄-보급형' 투트랙 전략

-3일 출시행사 개최…"위축된 인도시장 반전카드"

현대자동차가 경기 침체로 급격하게 위축된 인도 시장에서 반등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보급형 모델 판매에주력했던 기존 판매전략에서 벗어나 중산층 이상을 공략하기 위한 신차를 선보였다. 일종의 투트랙 전략으로 위기를 돌파하겠다는 것. 4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인도법인은지난 3일(현시시간) 준중형 세단인 신형 엘란트라 출시 행사를 열고 본격적인 판매에 나섰다. 김선섭 현대차 인도권역본부장은 이날 행사에서 "신형 엘란트라는 고객들의 기대를 뛰어넘는 차량"이라며 "인도 프리미엄 세단 시장에서 새로운 기준이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엘란트라는 인도에 출시된 현대차 모델 중 가장 높은 급의 모델이다. 국내에서는 다소 작은 차량으로 통하지만 인도에서는 프리미엄 세단으로 대접 받는다. 앞서 출시했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베뉴와 경차 니오스가 가성비를 앞세웠다면 엘란트라는 '프리미엄 세단'의 위상을 강조했다. 현대차가 프리미엄급 세단을 내놓는 건 올들어 위축된 인도 시장에서 신차 효과를 통해 실적 방어를 하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베뉴와 니오스는 서민층, 엘란트라는 중산층 이상을 공략하는 일종의 '투트랙 전략'을 구사하는 것으로 풀이

한국타이어, '경기 침체'로 헝가리공장 증설 연기

-트럭버스 타이어 생산라인 투자 유보…'인더스트리 4.0' 등 신기술 투자 검토

한국타이어가 헝가리 트럭·버스용 타이어(TBR)생산공장 투자를 공식 유보했다. 글로벌 자동차시장의위축으로 그동안 추진했던공장 설립안을잠시 중단한다는 것.계획 자체를 취소하는 것은 아니라는 입장도 분명히 했다. 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국타이어 펠릭스 킨저유럽법인 커뮤니케이션책임자(CCO)는 "현재 유럽 자동차 산업 경기 침체로 TBR생산라인 공장에 대한 투자를연기한다"고 밝혔다. 그는 "공장 증설을 잠시 연기할 뿐 취소는 아니다"라며 "한국타이어는 유럽 대륙에서 트럭 타이어 판매 성장에 대한 중장기 계획을 갖고있으며 다양한 옵션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초 한국타이어는 지난해 3월 3782억원을 투자, 오는 2020년까지 헝가리 공장에 트럭·버스용 타이어(TBR)생산시설을 증설하기로 했다. 연산 55만대 규모 TBR 생산 능력을 갖춰 판매 성장을 이끌 방침이었다. 그러나 글로벌 자동차 시장 침체와 유럽 타이어 시장 위축으로증설 타이밍이 좋지 않다고 판단, 투자를연기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특히 한국타이어의 증설 연기 기미가 보이자헝가리투자진흥청(HIPA)은보조금 지급 철회카드를 꺼내 들며 투자를 압박하기도 했다.헝가리 정부는 한국타이어의 증설

현대차, '인도산' 베뉴·쌍트로, 12월 남아공 출시

현대자동차가 오는 12월부터 아프리카 핵심시장인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베뉴와 아토스(쌍트로)를 판매한다.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12월 부터 인도 첸나이 공장에서 생산되는 베뉴와아토스를 남아공에 수출·판매한다. 또한 현대차는 아프리카 시장을 더 적극적으로 공략한다는 계획으로 남아공 외에도 에티오피아, 잠비아, 가나 등 아프리카 주요 국가에 아토스를 수출을 검토하고 있다. 이번수출로현대차 인도 첸나이 공장은 글로벌 수출 전지 기지로써 위상을더 공고히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가 인도에서 생산된 아토스와 베뉴의 해외판매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은 인도 내수 시장의 경색으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인도 생산기지의 활로를 모색하고 신흥시장을 공략한다는 전략에 기초한 것이다. 현대차의 인도 생산분의 내수 소비량은 점점 하락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8월 인도 공장에서 생산된 차량의 인도 내수 시장 판매대수는 3만8205대에 불과했다. 이는 전년 동월 판매량(4만5801대)과 비교하면 16.6%포인트나 감소한 것이다. 이에 현대차는 인도 공장 생산 차량에 대한 글로벌 수출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현대차 인도 공장 수출 물량도 크게

"투싼 355만원 할인" 현대차, 인도서 '축제 프로모션'으로 반전 노린다

-대규모 프로모션으로 시장 점유율 20% 달성

현대자동차가 인도 축제 시즌 파격적인 가격 할인으로 반전을 노린다.9월 오남을시작으로 10월 디왈리로 이어지는 축제 기간동안 판매고를최대한 끌어올려 점유율 20%를 돌파한다는 방침이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 5일부터 인도에서 대규모 할인행사를 진행 중이다. 이번 프로모션은 오는 30일까지며 할인금액이 최대 20만 루피(약 335만원)에 달하는 파격적인행사를 마련했다. 할인 모델대상은 △i20 액티브(최대 2만5000루피) △엑센트(최대 9만5000루피) △베르나(최대 6만 루피) △크레타(최대 5만 루피) △엘란트라(최대 20만 루피) △투싼(최대 20만 루피) 등 인도 내 인기 모델로 구성됐다. 이번 할인행사는 9월 축제 기간을 겨냥한 것으로 소비가 늘어나는 이 시즌에판매고를 끌어올려 반등을 노린다는 복안이다. 일반적으로 축제 기간 자동차나 전자제품 판매량은 평소대비 40~50%가량 증가한다. 특히 9월의 경우 힌두교인들의 가장 큰 축제로 꼽히는△가네쉬 축제 △두세라 축제 △오남 추수감사제 등 3개 축제가 몰려있다. 현대차는 인도 시장 둔화로 인해 올해 판매량은 전년보다 감소했으나 시장점유율은 오히려 상승했다. 특히 지난 7월 현대

중국·인도, 8월 주요 글로벌 자동차 시장 중 '최악'

-중국·인도 올해 1~8월 판매량 전년동기대비 두 자릿 수 감소

지난달 미국과 일본을 제외한 세계 주요 자동차 시장이 하락세를 보인 가운데 중국과 인도 시장이 최악의 성적을 기록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중국과 미국, 인도, 유럽 등 글로벌 거점 자동차 시장의 신차 판매량이 대부분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올해 1~8월 누적판매량의 경우 중국과 인도가 전년동기대비 두 자릿 수 감소폭을 기록하며 최악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중국 신차 판매량은 160만대로 전년동기대비 8% 감소했다. 올해 1~8월 누적판매량은 1310만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 줄었다. 경제 성장 둔화와 함께 급격히 신차 수요가 줄어든 탓이다. 중국의 대안시장으로 떠오르던 인도 시장은 13개월 연속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다. 지난달 인도 시장 신차 판매량은 21만4871대로전년동기대비 29.1% 급락했다.올해 1~8월 판매량은 200만대로 전년동기대비 16% 감소했다.금리 상승 등으로 소비 심리가 얼어붙으면서 판매량이 급격히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유럽 시장은 프랑스와 스페인 등 주요 국가 판매량이 급격히 줄어들었으나 나머지 국가들 판매량이 소폭 감소하면서 하락폭이 비교적 상쇄됐다. 지난달 유럽 시장 신차 판매량은전년동기대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