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전체기사 보기

현대오토에버, '인도 통신 1위'와 독점 제휴…커넥티드카 생태계 구축 '잰걸음'

- 보다폰 아이디어, eSIM칩 현대차 차량 내부 탑재

현대차그룹이인도 통신업계 1위 보다폰 아이디어(Vodafone Idea)와 자동차 커넥티드 서비스 관련 독점 제휴협약을 맺고 커넥티드카 생태계 구축에 속도를 낸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 IT서비스 계열사 현대오토에버는 인도 통신업계 1위 보다폰 아이디어와 제휴협약을 맺고 커넥티드 서비스 부문에서 협력관계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보다폰 아이디어는 지난해 글로벌 2위 통신회사 보다폰(Vodafone)의 인도 자회사 ‘보다폰 인디아’와 인도 통신회사 ‘아이디어 셀룰러’(Idea Cellular)의 경영통합으로 탄생한 회사다. 현재 인도 내 4억명 가입자를 보유한 인도 1위 통신사다. 보다폰 아이디어는 △음성인식 서비스 △3G/4G 데이터 양방향 통신 △SMS 전송 서비스 △APN 설정 등이 가능토록 하는 eSIM칩을 현대차 차량 내부에 탑재할 예정이다. 현대차 텔레메틱스 서비스 ‘블루링크’(BlueLink)와 연동되며 이를 통해 인도 공식 언어인 힌디어는 물론 인도인 특유의 억양이 담긴 영어까지 인식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이 향상된다. 최근 출시된 현대차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베뉴’부터 서비스가 시작되며 이후 선보일 모델에도 확

갤럭시 노트10에 '5배 광학 줌' 적용?…"진짜는 따로있다"

삼성전기가 5배 광학 줌 스마트폰 카메라 모듈 양산을 시작하며 갤럭시 스마트폰 적용 시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0일 삼성전기는 초슬림 5배 광학줌 카메라 모듈의 개발에 성공해 이달부터 대량 양산 체제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삼성전기가 개발한 5배 광학줌 카메라 모듈이 주목받고 있는 것은 무엇보다도 소히 '카툭튀', 카메라 돌출부분을 없애고 광학줌 기능을 스마트폰에 넣을 수 있기 때문이다. 스마트폰 카메라의 줌기능은 광학줌과 디지털줌으로 나뉜다. 광학줌은 여러 개의 렌즈를 물리적으로 움직여 피사체를 확대, 축소하는 방식이라면 디지털 줌은 소프트웨어로 사진을 확대하는 기술이다. 이로인해 디지털줌 방식은 확대시 사진의 화질이 떨어지는 문제점을 가지고 있다. 반면 광학줌은 디지털줌에 비해 화질이 떨어지지 않고도 멀리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하지만 문제는 렌즈를 쌓아야 하다보니 렌즈와 렌즈사이, 렌즈와 이미지센서 사이에 공간이 발생해 모듈의 높이가 높아져 스마트폰 카메라 몸체 안에 들어가지 못하고 밖으로 튀어나오는 '카툭튀' 상황이 발생했다. 삼성전기는 이를 폴디드 카메라 모듈을 개발에 해결했다. 기존에 카메라 모듈과는 다르게 잠망경처럼 가

삼성 '갤럭시 S10 5G' 미국 출시…"기념비적 모델" 평가

-美이통사 버라이즌, 미니애폴리스·시카고서 출시

삼성전자의 갤럭시 S10 5G 모델이 미국에서 출시되며 5G 시대를 기념비적 모델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인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16일(현지시간) 미국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이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 모델을 미니애폴리스시와 시카고에서 출시했다. 출시와 동시에 실제 다운로드 속도를 측정하는 등 현지 소비자들이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미니애폴리스시와 시카고 등에서 측정한 결과 버라이즌의 5G망을 사용하는 갤럭시 S10 5G는 신호가 좋은 지역에서는 1Gbps의 속도를 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균적으로는 400Mbps정도를 기록했다. 업계에서는 출시 이전 테스트 기간에 비해 서비스가 확실히 안정됐다며 바른 방향으로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아직까지 5G 스마트폰 구매에 대해서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우선 네트워크 범위가 미니애폴리스, 시카고 정도에 머물러 있을 뿐 아니라 신호가 불안해 온전한 5G를 경험하기 힘들다는 것이다.실내에서도 잘 작동하지 않는다는 것도 지적했다. 이는 초고주파를 사용하는 5G망의 특징 때문이다. 5G망은 3.5㎓이상의 초고주파 대역을 사용하는데 주파수는 대역폭이 높아질수록 직진성이 높고 넓은

레노버, 세계최초 폴더블 노트북 공개…LG디플레이 협업 눈길

중국 최대 PC 제조사 레노버가 세계 최초의 폴더블 노트북을 공개했다. 특히디스플레이는 LG디스플레이와 손잡고 개발했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레노버는 세계 최초의 폴더블 노트북의 프로토타입을 공개했다ㄷ하고 내년 상반기 중 출시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레노버는 수년 전부터 폴더블 PC를 제작하기 위해서 글로벌 IT 기업들과 협업을 진행해왔다. 칩셋은 인텔, 운영체제는 마이크로소프트, 접히는 디스플레이는 LG 디스플레이와 손잡고 개발해왔다. 레노버가 공개한 폴더블 노트북에서는 LG디스플레이가 제작한 13.3인치 4:3 OLED 2K 디스플레이가 탑재된다. 해당 노트북을 접게되면 하단에 가상 키보드가 생성되면 9.6인치의 스크린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또한 블루투스 키보드도 연동할 수 있어 레노버는 해당 제품을 위한 무선 블루투스 키보드도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레노버의 폴더블 노트북 공개에 관련업계는 큰 관심을 보이면서 갤럭시 폴드의 경우처럼 내구도 혹은 구조적 결함을 가지게 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표하고 있다. 레노버는 "갤럭시 폴드 논란을 잘 알고 있다"면서 힌지 부분의 수명을 늘릴 수 있는 장치를 테스트하고 있으며 갤럭시 폴드 같



배너

포토